Q&A
센터 이야기 > Q&A
제목을 입력하세요.만약 우리가 어떻게 느꼈는지 남들에게 항상 말한다면 얼마나 끔찍할지 상상할 수 있어? 인생은 견딜 수 없을 만큼 견딜 만할 거야 덧글 0 | 조회 1 | 2020-07-22 10:16:25
세희  
우주의 대변동이라도 어린아이가 헛간 한 구석에 죽어 있는 참새의 주검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는 광경만큼이나 감동스럽지는 못하다. ―토마스 새비지
돈은 주인을 바꾼다.
아름다운 것! 그것은 마음의 눈으로 보여지는 미(美)이다.(주베르)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